HOME > 알림마당 > 정책 및 언론활동

 
작성일 : 21-04-09 16:18
[아동복지협회] 인천사회복지종사자 인권보호센터 현실화 위한 토론회 개최
 글쓴이 : INCHILD
조회 : 1,361  

인천시사회복지사협회와 시아동복지협회는 최근 인천사회복지종사자 인권보호센터 현실화를 위한 토론회를 실시간 온라인 방송으로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원하는 사회복지종사자의 안전을 위한 보호체계 구축사업의 목적인 ‘프리:패스’와 ‘소소심care’ 사업 진행 성과를 공유하고, 인천사회복지종사자 인권보호센터 현실화를 위한 토론을 진행, 인권보호센터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 및 사회복지현장 분위기를 확산시키고자 마련됐다.

개회식은 이배영 인천사회복지사협회장과 우치호 인천아동복지협회장의 인사말로 시작됐다.

또한, 박남춘 인천시장을 대신해 참석한 이민우 복지국장이 축하와 협력의 메시지를 전달했으며, 김성준 시의회 문화복지위원장이 참석해 축하인사를 전했다.

토론회 좌장은 윤정혜인천재능대학교 교수가 맡았으며, 고진선 우리동네마음건강연구소장, 구시은 갈산종합사회복지관 부장, 구은주 아이진심리상담센터장, 김민석 인천사회복지행정연구회장, 윤대기 인천시 인권위원장, 우성훈 인천시 복지정책과장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고진선 소장은 "요즘 전국 사회복지 현장의 큰 이슈가 바로 사회복지종사자들의 안전 및 위기대응에 관한 사항"이라며 "안전과 위기대응에 대한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지원체계가 필요하므로 제도로써 현실화되어야 한다" 고 주장했다.

구시은 부장은 "보다 나은 사회를 위해 일하는 종사자의 인권보호의 수준은 곧 그 사회의 수준을 반영한다"며 "사회복지종사자 인권보호센터 현실화로 인천 사회복지현장의 수준을 높이고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구은주 센터장은 "프리:패스 사업과 소소심care 사업은 사회복지 종사자를 위한 정서회복지원 사업으로 큰 의미가 있고, 사회복지현장에서는 이용자의 괴롭힘과 더불어 특수한 근무환경에서 겪는 다양한 직무 스트레스로 인해 소진(번아웃)을 경험하는 사회복지종사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 같은 증가를 줄이기 위해서는 사회복지종사자들의 회복지원을 돕는 심리지원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민석 회장은 "사회복지공무원 또한 민원인의 폭력 및 폭언 등 악성 민원에 시달리며 제도적 보호 장치가 없는 상황에서 의무이행에 초점을 두는 현실을 경험하기도 한다."며, "사회복지전담공무원 폭력 예방을 위한 적극적이고 제도적인 종합대책의 수립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대기 위원장은 "인천사회복지종사자의 특수성을 고려한 인권보호센터가 시 인권센터와 함께 병립되어야 하고, 이를 통해 현재 진행 중인 건강한 사회복지현장을 위한 노력도 지속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우성훈 과장은 "사회복지종사자들의 인권보호의 필요성과 현장의 요구에 대해 인식하고 있으며,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기 위해 적극 협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송길호기자

출처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http://www.joongboo.com)